수면 무호흡증과 코골이

코를 심하게 고는 것은 수면 중에 숨쉬는 데 문제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 즉 잠자는 동안에 좁아진 기도로 억지로 숨을 쉬기 때문에 코를 고는 것이다. 성인의 약 10~30%가 코를 곤다. 이들 중 약 반은 수면 중에 심근경색증, 뇌졸중이나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수면무호흡증’ 환자이다. 잘 때 코를 심하게 골다가 갑자기 조용해지고 숨을 쉬지 않다가 조금 지나서 숨을 크게 몰아쉬는 증상이 있으면,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하여야 한다.

정확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다

수면 중에 숨을 10초 이상 쉬지 않거나 호흡량이 50% 이상 감소하는 경우를 무호흡 또는 저호흡이라고 하며, 이러한 증상이 1시간에 5번 이상 발생할 때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된다.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수면 중에 호흡을 제대로 못하며, 산소 부족증에 빠지게 된다. 또한 무호흡이 있을 때마다 깨게 되어 수면의 질이 매우 나빠지고 불면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따라서 밤에 숨이 막히는 느낌이 들고, 야뇨증이 생기기도 한다.아침에 일어나기가 매우 힘들고, 몸과 정신의 피로가 풀리지 않은 상태로 깨게 된다. 아침에 두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 낮에 매우 졸리며, 정신 집중과 기억 장애도 초래된다. 일상 생활에 장애가 오며, 화를 잘 내고 불안 증상이나 우울 증상을 보여 가족이나 직장 동료들이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특히 운전 중에 조는 경우가 많아서 교통 사고의 위험성이 3~5배로 증가한다. 수면무호흡증이 오래 되면 성생활에 문제가 생기고, 혈압이 올라가며, 심부전, 부정맥, 심근경색증 및 뇌졸중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코를 심하게 골거나 수면 중에 숨을 멈추는 현상이 있으면, 수면장애 클리닉을 방문하여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체중 감량은 효과적 치료 방법의 하나다

수면 중에는 기도를 싸고 있는 근육들이 늘어지게 되는데, 그 정도가 심하면 숨쉬기가 어려워져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 발생한다. 또 기도가 다른 사람보다 좁은 사람은 기도의 근육이 많이 늘어지지 않아도 숨이 막힐 수 있다. 이렇게 기도가 막혀서 무호흡이 발생하는 경우를 ‘폐쇄성무호흡증’이라고 한다. 기도가 좁아지면 코를 골기 시작하다가 막히면 숨을 안 쉬게 된다. 따라서 환자는 ‘코를 골다 조용하다’를 반복하게 된다.무호흡증이 심한 경우는 수면 중에 70~80%는 숨을 안 쉬므로, 가끔 숨을 몰아쉬거나 코를 살짝 골기만 한다. 또는 좁은 기도로 억지 숨을 쉬기 때문에 매우 힘들게 숨을 쉬는 양상을 보인다. 술을 마시거나 수면제, 안정제 등을 복용하면 수면무호흡 증세가 더욱 심해지므로 절대 금물이다. 대개의 경우 깨어 있을 때는 기도의 이상 소견을 찾기가 어렵다. 그러나 유난히 턱이 작거나, 혀나 편도선이 크거나 목젖이 길게 늘어져 있는 사람은 이로 인하여 수면무호흡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뚱뚱한 남자에게 더 많지만 폐경기 후의 여성에게서도 많이 발생한다.드물게 기도가 막히지 않은 상태에서 숨을 쉬게 명령을 내리는 호흡 중추가 일시적으로 작동을 멈추어서 무호흡증이 초래될 수 있는데 이를 ‘중추성무호흡증’이라 한다.수면 장애의 종류는 약 90가지 정도이므로 증상만으로 조급히 자자 진단을 내리는 것은 위험하다. 코를 심하게 고는 사람이나 수면 중에 숨을 멎는 증상이 있는 사람은 수면장애 클리닉의 진료와 수면다원 검사를 통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치료에 매우 중요하다.수면무호흡증의 치료는 체중 감량과 규칙적인 운동에서 시작된다. 일반적으로 체중을 10% 줄이면, 수면무호흡증이 약 50% 감소한다. 따라서 약한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체중만 감소하여도 치료가 될 수 있다. 체중을 줄이기 위해서는 매일 약 1시간 정도의 수영이나 조깅 등의 운동이 필요하며, 간식을 줄이고 저녁 식사를 적게 하는 것을 추천한다. 술과 담배는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심하게 하므로 금주와 금연이 필요하다. 꼭 술을 마셔야 하는 경우에는 초저녁에 소량만 마시도록 한다. 일반적으로 수면제나 안정제는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수면장애 전문의와 상의 없이 복용하여서는 안 된다. 다른 질환으로 복용하는 약물도 무호흡 증세를 심하게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수술 후에도 효과를 검증하는 것이 좋다

수면무호흡을 줄이기 위해서는 옆으로 자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잠잘 때 입는 속옷의 뒷면에 테니스 볼을 두 개 꿰매어 착용하고 잠을 자면 등이 배겨서 옆으로 누워서 자게 된다. 이러한 훈련을 약 3개월 동안 하면 자연스럽게 옆으로 자게 된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도 조절이 안 되는 심한 수면무호흡증에는 지속적 기도양압술이 가장 좋은 치료법이다. 이것은 잠을 자는 동안에 코로 공기를 넣어 주어서 수면 중에 기도가 계속 열린 상태로 유지되도록 하여 치료하는 방법이다. 치료 효과는 100%이며,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치료법이다.이외에도 수면 중에 턱이나 혀를 앞으로 조금 당겨서 기도를 유지하는 구강 내 기구를 사용할 수도 있다(치료 성공률은 약 30%). 중추성무호흡증이나 약한 폐쇄성무호흡증에서는 호흡을 다소 촉진하는 약을 사용할 수도 있으나 효과가 좋은 편은 아니다. 이상과 같은 방법으로 치료가 되지 않을 때 수술 치료를 생각할 수 있는데, 수면무호흡증을 일으키는 원인 부위가 수술 치료에 알맞고, 심하지 않은 경우에만 추천된다.또한 수술 성공률은 약 30% 정도이므로 수술후에는 반드시 수면다원 검사를 다시 시행하여서 수면무호흡증이 치료되었는지 확인하여야 한다.

 

삼성서울병원 건강칼럼, 삼성서울병원

 

 

 

 

수면 무호흡에 관한  LP Watch의 기능  

 

수면 무호흡에 관하여 LP Watch는 다음과 같은 기능이 있습니다.

 

수면중 산소의 포화도와 맥박과 혈당의 변화량을 측정하여 수면상태를 모니터링 해줄뿐 아니라 저희회사에서 개발한 수면 디지털 숙면베게와 블루투스를 이용하여 사용자의 기도(호흡기) 각도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시켜 숙면을 유도하는 장치입니다.

이 장치를 이용하게되면 숙면과 더블어 심장마비나 치매를 예방할수 있고, 쾌적한 잠자리를 언제나 제공받게 됩니다.